하나금융그룹, 2019년 당기순이익 2조 4,084억원
하나금융그룹, 2019년 당기순이익 2조 4,084억원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2.0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하나금융그룹은 2019년 4분기 3,672억원을 포함한 2019년 연간 연결당기순이익 2조 4,084억원을 시현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7.8%(1,750억원) 증가한 수치로, 2005년 12월 지주 설립 이후 최대 실적이다. 임금피크 특별퇴직금, 환율 상승에 따른 비화폐성 환차손 등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으나, 명동사옥 매각익, 베트남 지분투자 관련 파생이익 등과 상쇄되면서 견조한 핵심이익 성장과 지속적인 자산건전성 제고 노력이 이를 견인했다.

양호한 대출자산 성장세, IB부문 경쟁력 강화 및 협업 증대노력 등의 결과로 이자이익(5조 7,737억원)과 수수료이익(2조 2,565억원)을 합한 그룹의 핵심이익은 전년 대비 2.1%(1,689억원) 증가한 8조 302억원을 시현했다.

하나금융그룹의 2019년도 자산건전성은 국내외 경제성장률 하락 등 비우호적 외부환경 속에서도 적극적인 자산건전성 제고 노력으로 안정적인 추세를 지속했다.

2019년말 그룹의 대손비용률은 경상적인 대손충당금이 안정적으로 관리되면서 전년 수준인 0.18%,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전년말 대비 11bp 하락한 0.48%를 기록했다. 연체율은 전년말 대비 7bp 개선된 0.30%로 전사적인 리스크관리 노력에 힘입어 지속적인 하향 안정세를 나타냈다.

2019년말 그룹의 ROE 및 ROA는 각각 8.78%와 0.60%를 기록했다. 그룹의 C/I Ratio는 50.7%로 전년 대비 1.5%p 개선되면서 4년 연속 감소세를 달성했으며, 4분기 추가 임금피크 대상자에 대한 특별퇴직금 지급 비용을 제외할 경우 48.9% 수준이다.

신탁자산(119조 3,447억원)을 포함한 그룹 총자산은 전년말 대비 9.7%(47조 9,838억원) 증가한 540조 8,630억원이다.

하나금융그룹은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으로 주당 1,600원의 기말현금배당을 결의했다. 

하나은행은 4분기 3,653억원을 포함한 2019년 연간 연결당기순이익 2조 1,565억원을 시현했다.

이는 전년 대비 3.4%(706억원) 증가한 수치로 통합은행 출범 이후 최대 실적이며, 이자이익(5조 4,140억원)과 수수료이익(8,864억원)을 합한 은행의 핵심이익 또한 6조 3,004억원으로 전년 대비 2.7%(1,648억원) 증가했다.

하나은행의 신탁자산을 포함한 총자산은 435조 7,571억원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전년 대비 84.3% 급증한 2,803억원의 연간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카드는 가맹점수수료 인하 등으로 전년 대비 47.2% 감소한 563억원의 연간 당기순이익을 시현했으며, 하나캐피탈은 전년 대비 10.5% 감소한 1,078억원의 연간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생명은 237억원, 하나저축은행은 161억원의 연간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