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1조1500억원규모 UAE 발전프로젝트 수주
삼성물산, 1조1500억원규모 UAE 발전프로젝트 수주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02.19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제공
삼성물산 제공

 

[뉴스로드]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18일 아랍에미레이트 수전력청(Emirates Water and Electricity Company)이 발주한 푸자이라 F3 복합발전 프로젝트(Fujairah F3. 이하 F3 프로젝트)를 디벨로퍼인 일본 마루베니 상사와 함께 수주했다고 밝혔다.

F3 프로젝트는 아부다비에서 북동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푸자이라 지역에 최대 2400메가와트 규모의 복합발전 플랜트 시설을 건설하는 공사이다. 삼성물산은 EPC(Engineering, Procurement and Construction)를 담당하며, 단독으로 수행하게 됐다.

삼성물산의 수주금액은 한화 약 1조1500억원이며, 공사는 2023년 4월 준공 예정이다.

F3 프로젝트는 북부 에미레이트 지역의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계획됐으며, 전력설비 확충의 목적도 가지고 있다.

삼성물산은 중동 시장 내 다양한 발전플랜트 수행실적을 바탕으로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 디벨로퍼인 마루베니 상사와는 인도네시아 자와-1 프로젝트에서 협업한 바 있다.

삼성물산은 “현재 중동 지역에서 UAE원전과 사우디 리야드 메트로, 카타르 담수발전 프로젝트 등을 수행하고 있으며, 이번 수주를 통해 중동 발전시장에서 글로벌 EPC 플레이어로서 존재감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