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직장인 41.8% '급여 변동'
코로나19에 직장인 41.8% '급여 변동'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0.05.0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뉴스로드] 코로나19發 급여손실분 충당을 위해 일부 직장인은 예적금을 해지하고 생활비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크루트가 ‘코로나19 이후 가계 여건 변화’에 대해 직장인 576명의 의견을 청취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먼저, 응답에 참여한 직장인 가운데 41.8%는 코로나19 이후 급여변동 사유가 발생했다고 답했다. ‘무급휴가’(16.3%)를 대표적으로 ‘급여삭감 및 반납’(12.5%), ‘권고사직’(4.0%), ‘강압적 해고’(1.8%) 등의 조치들이 그것으로, 일부는 ‘권고사직 후 복직 제안’(3.8%)을 받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자가 밝힌 무급휴가 기간은 짧게는 일주일, 평균 무급휴가 기간은 28일로 확인됐다. 응답자 중 최장기간은 116일로, 지난 2월 3일부터 오는 31일까지 무급휴가 기간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평균 급여삭감 비율은 평균 24.9%로 집계됐다. 월급쟁이 급여의 1/4이 줄어든 것으로, 타격은 컸다. ‘본인(또는 배우자의) 급여손실분으로 인해 가계에 타격을 입으셨습니까?’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비율이 43.8%로 절반에 가까웠기 때문. 특히 앞선 무급휴가, 권고사직 해당자들의 응답비율은 평균을 상회했다.

급여감소분 충당 수단은 해지와 대출이었다. 해지는 ‘예적금 해지’(16.8%), ‘펀드,보험 상품 해지’(7.8%)로 모두 24.4%였다.

대출의 경우 ‘생활비 대출’(13.3%) 시행과 ‘가족, 지인에게 돈을 빌림’(5.5%)으로써 급여감소분을 해소하려 한 것. ‘아르바이트 등 부업을 시작’(13.1%) 했다는 비율도 적지 않았다.

이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 규모는 최소 금액 100만원으로 그 이하는 찾아보기 힘들었고, 많게는 3천만원의 목돈도 확인됐다. 평균 대출 필요 금액은 453만원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