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성장산업 창업가에 '반값 임대료’ 지원
서울시, 신성장산업 창업가에 '반값 임대료’ 지원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0.07.0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가에게 지원되는 세어하우스. 사진=서울시 제공.
창업가에게 지원되는 세어하우스. 사진=서울시 제공.

[뉴스로드] 서울시가 창업가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주거 지원에 나섰다. 

서울시는 2일 "올해 8월부터 창업가들이 창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임대료의 50%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올해 처음 시작하는 ‘창업가 주거지원’ 사업은 서울시가 확보한 ‘셰어하우스 60실’에 입주할 수 있도록 임대료 50%로 공간을 제공하거나, 현금으로 최대 1백만원의 ‘주거바우처’를 지원하는 2종류로 운영한다. 지원대상은 추천으로 선정되며 7월 1일부터 접수를 받는다. 

서울시가 지정한 3개 셰어하우스 입주지원(60실)과 주거바우처 제공 176명 등 총 236명을 대상으로 33억 원을 지원하며, 인공지능(AI), 바이오 등 신성장 산업 분야, 창업한 지 7년 미만인 서울시 소재 스타트업 임·직원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신성장 산업 분야는 인공지능(AI), 바이오, 핀테크 등 「서울특별시 창업지원조례」에 규정된 기술창업 업종이 해당된다. 

서울씨에 따르면 선정된 창업가는 1년간 셰어하우스 입주, 최대 1천 2백만 원의 주거바우처를 지원받으며 스타트업당 대표 1명만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창업 3년 이내의 스타트업에 한해 최대 4명까지 팀 단위로 셰어하우스에 입주할 수 있다. 대표가 공동대표로 2명 이상인 경우에도 1명만 지원한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인베스트서울센터 또는 서울시 투자창업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