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유치원·어린이집 급식 2,704개소 위생 점검
서울시, 유치원·어린이집 급식 2,704개소 위생 점검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07.07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교육·홍보영상 캡쳐.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교육·홍보영상 캡쳐.

[뉴스로드] 서울시가 식중독 취약시설인 유치원 및 어린이집 내 급식시설 총 2,704개소에 대해 긴급 위생점검에 나섰다. 

서울시는 7월 말까지 유치원 566개소와 어린이집 2,138개소의 아동급식시설 2,704개소를 전수점검하며, △유치원은 자치구 위생부서와 지역 교육지원청이, △어린이집은 자치구 위생부서와 보육부서가 협업해 긴급점검을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시 차원에서 별도로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서울시는 또 2인 1개조 10개 특별점검반을 구성해, 최근 2년간 위반업소, 급식인원 140명이상인 아동급식시설을 중심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최근 아동급식시설에서 발생한 식중독사고는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등식중독균이 원인균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아동급식시설에서 ‘보존식’을 보관되지 않는 사례가 확인되면서,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어 선제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주요 점검사항은 ▴보존식 보관 시간준수(144시간)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여부 및 조리종사자 건강진단 여부 ▴위생적 취급기준 및   집단급식소 운영자 준수사항 ▴식재료 공급·유통·구입·보관·조리·배식   단계별 위생관리 여부 ▴원산지표시 적정여부 등이다. 

서울시는 전수점검에서 적발된 업소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 및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법률’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