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 아시아나항공에 재실사 협조 촉구
HDC현산, 아시아나항공에 재실사 협조 촉구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07.3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HDC현대산업개발은 30일 아시아나항공에 재실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7월 24일 금호산업 등에 아시아나항공의 인수를 통해 우리나라 항공산업 정상화와 국제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하겠다는 최초 의지에 변함이 없음을 재차 표명하고, 인수상황 재점검 절차에 착수하기 위해 8월 중순부터 12주 동안 아시아나항공 및 자회사들에 대한 재실사에 나설 것을 제안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진정성 있는 재실사 제안은 계약금 반환을 위한 명분 쌓기로 매도됐고,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선행조건 충족 의무는 이행하지 않고 당사의 재실사 요구를 묵살한 채 지난 29일 오전 계약해제 및 위약금 몰취를 예고하는 내용증명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회사측은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이미 선행조건 미충족 등 인수계약을 위반했으므로 HDC현대산업개발은 계약을 해제하고 계약금 반환절차를 진행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성공적인 거래종결을 위해 재실사를 진정으로 바라고 있다”며 “재실사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인수하는 경우 혹은 국유화의 경우에도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반드시 요구되는 필수적 과정이다”고 강조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일부의 억측과는 달리 재실사 요청은 계약금을 반환받기 위한 구실이 아니다”며 “지금이라도 매도인측의 선행조건 미충족과 진술 및 보장 위반 등 계약위반을 문제 삼아 계약해제를 선언한 후 반환절차를 밟아도 되지만, 아시아나항공을 정상화함으로써 우리나라 항공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실사를 하루라도 빨리 시작하는 것이 아시아나항공의 추가부실을 막고 그로 인한 국가의 부담을 덜어주는 길이라 확신하고 있다”며 “HDC현대산업개발이 공문으로 재점검을 최초 제안했던 4월에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응했다면 재실사와 인수조건 재협의가 이미 완료됐거나 상당 부분 진척됐을 것이다. 하지만 늦었다고 생각하는 때가 가장 빠른 때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회사측은 “재실사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이 미래의 불확실성을 감내할 수 있을지와 계약 당사자를 포함한 이해관계자들이 어느 정도의 희생을 분담해야 할지 등 지금보다 발전된 논의가 가능할 것이며, 이후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관계자들 간 협력방안을 진지하게 모색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며 “채권단이 재실사를 참관하거나 공동으로 진행한다면 절차가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며, 투명하고 공개적인 진행으로 인수계약 당시 상황과 실제 상황과의 차이에 대한 계약 당사자간 정확한 인식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재실사에 응할 것을 요청하며, 재실사와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 진정성을 가지고 협의를 시작할 것을 공식적으로 제의한다”며 “HDC현대산업개발의 진정성을 폄훼하는 행위들을 중단하고, 8월 중 재실사 개시에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