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일자리' 예산낭비, NIA "사업비 회수 예정"
'데이터 일자리' 예산낭비, NIA "사업비 회수 예정"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0.10.2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공공데이터 청년인턴 사업’에 대한 청년들의 호응이 당국 예상보다 저조했다. 이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과제로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885억7200만 원 규모로 추진한 사업이다. 

현재 진행 중인 공공데이터 청년인턴 사업에는 6335명이 채용됐다. 당초 계획은 8440명이었으나 ‘지원자 저조’ ‘교육 중 중도 이탈’ 등 사유로 미달됐다. 이들은 전국 공공기관에서 공공데이터 라벨링, 품질진단 등 업무를 맡고 있다.

NIA의 수요 예측 실패 원인은 정부 기조에 발맞추려 무리한 일정으로 추진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공공데이터 청년인턴 사업은 지난 7월 모집 공고가 등록됐고, 합격자들은 지난달 1일부터 근무에 나섰다. 그러나 NIA는 인턴 관리 용역을 8월 14일에 발주했고, 28일 계약을 체결했다. 사업을 수주한 효성ITX가 바로 사업을 준비했더라도 2주밖에 여유가 없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부 사업 예산을 낭비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합격자들은 근무 투입에 앞서 8월 17일부터 56시간 실무교육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1305명은 참여를 포기하고 떠났는데, 이들에게도 교육지원금 20만 원이 지급돼 총 1억4000만 원의 예산이 허투루 쓰였다는 것이다.

또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NIA로부터 받은 효성ITX의 예산 산출내역서에 따르면, 노트북과 소프트웨어 대여료도 8440명분인 67억5880만 원으로 계산됐다. 2000여 명이 축소된 점을 고려하면 17억 원이 줄었어야 하는데, 그대로 집행된 것이다.

이와 관련해 NIA는 사업비 일부를 반납받을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NIA 관계자는 26일 <뉴스로드>와의 통화에서 “사업 진행 중에 발주가 이뤄져 예산 산출내역서에 미비한 점이 있던 것 같다”며 “청년인턴들에 지급한 노트북은 축소된 인원만큼 대여했고, 소프트웨어는 턴키 방식이었다. 예산 낭비 없도록 해당 사업비는 회수 예정”이라고 밝혔다.

NIA는 효성ITX가 사업비를 제대로 운용하고 있는지 관리감독을 철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 일회성 사업이 아닌 만큼, 국회에서 제기된 비판을 내년 사업에 반영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