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방건강재단, 유방암 가족력 여성에 유전자 검사비 지원
한국유방건강재단, 유방암 가족력 여성에 유전자 검사비 지원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11.2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한국유방건강재단은 유방암 가족력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발병 예방 및 조기 발견의 기회를 확대하고자, BRCA1/2 유전자 검사 비용을 지원한다.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만 25세 이상 여성은 한국유방건강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 후 협력병원 3곳(연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이대 목동병원, 인제대 해운대백병원)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최대 300명에게 혜택을 준다.  

한국유방건강재단에 따르면, 유방암 환자의 5~10%는 가족력이 있으며, 유전성 유방암의 대표적 유전자인 BRCA(Breast Cancer gene)의 변이는 유방암 발병률을 60~85%까지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유방암 환자 가족들의 조기 검진이 매우 중요하다.

국내에서 BRCA1/2 유전자 검사 비용은 최대 370만 원으로, 경제적 부담이 크다. 유방암과 난소암을 동시에 진단받거나 40세 이전에 유방암이 발병하는 등 특수한 경우에만 건강보험이 적용되기 때문에 더 그렇다. 유방암 발병률이 높은 50대 여성은 고가의 비용 탓에 검사 시기를 놓치는 경우?í 많다.

한국유방건강재단 노동영 이사장은 "이번 검사비 지원은 가족력 관리를 통해 유방암을 적극 예방하기 위한 시도"라며, "재단은 앞으로 모든 사람이 유방암으로부터 자유로운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여러 방면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