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 개방했더니 생태계 건강성 회복
보 개방했더니 생태계 건강성 회복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0.12.14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여름철 보 개방 폭이 컸던 금강·영산강수계에서 남조류 점유율이 낮아지고 규조류 등의 점유율이 높아지는 등 물속 조류(藻類) 생태계의 건강성이 향상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보 개방 전·후 보 대표지점*에서 측정된 자료와 2018년 이후 3년간 수계별 주요지점에서 조사된 자료**를 종합·분석한 결과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6개 보 상류 500 m 지점을 대상으로 주 1∼2회 조류를 측정하고 있다. 특히, 여름철(6~9월) 조류 군집 변화를 금강·영산강 보가 완전개방된 2018년 전·후로 비교·분석했다. 한강 보 구간은 '13년 이후 금년까지 여름철 녹조 현상이 관측되지 않아 포함되지 않았다.

 

< 여름철 보 개방 현황 >

· 금강 : 세종보·공주보는 2018년 이후 3년 연속 완전 개방, 백제보도 2019년에 이어 금년 완전 개방

· 영산강 : 승촌보는 2018년 완전 개방, 작년과 올해 부분 개방, 죽산보 부분 개방

· 낙동강 : 상류 4개 보 미개방, 하류 4개 보 부분 개방(0.2∼1.3 m↓)

 

보 대표지점 분석 결과(2013~20년), 여름철 금강에서 남조류 점유율이 34.5%에서 33.6%(0.9%p↓)로, 영산강에서는 45.6%에서 32.1%(13.5%p↓)로 낮아졌다. 빠른 유속 환경에서 경쟁력이 있는 규조류의 점유율은 각각 7.6%p, 6.6%p 증가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는 보 개방으로 유속이 빨라져 여름철 녹조 현상을 일으키는 남조류가 크게 증식하기 어려워, 규조류와 녹조류가 함께 비교적 고르게 분포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조류는 하천 생태계 먹이사슬의 기반을 이루는 주요 일차생산자로서, 물속에서 특정 조류 군집의 독점이 줄어들고 다양한 군집이 함께 나타나는 것은 물속 생태계 건강성이 향상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정의석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 모니터링팀장은 "이번 조사·분석 결과는 눈에 보이지 않는 물속 생태계의 건강성도 보 개방 이후 서서히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로 보인다. 향후 보 개방 확대와 정밀한 관측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더 많은 구간에서 이와 같은 변화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