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외국어 홈피 전세계 100여개 언어 서비스
서울시, 외국어 홈피 전세계 100여개 언어 서비스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0.12.3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외국인들도 역사, 문화, 정책 등 서울의 모든 정보를 언어장벽 없이 손쉽게 이용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서울시 외국어 홈페이지가 30일부터 전 세계 100여개 언어로 서비스된다. 

서울시는 구글의 자동번역 시스템을 도입해 기존 6개 언어(영어, 중국어 간체‧번체, 일본어, 프랑스어, 스페인어)로 제공되던 서비스를 네팔, 베트남, 캄보디아 등 비영어권 소수언어까지 100개 언어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서울에 거주하지만 한국어가 서툴러 모국어를 사용할 수밖에 없는 외국인까지 서울시정에 보다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게 한다는 취지다. 

번역품질도 높였다. 기존에 서비스되던 언어 중 4개(영어, 중국어 간체‧번체, 일본어)는 전문가 번역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특히 비영어권 언어들도 전문가가 번역한 정제된 영문 콘텐츠를 기반으로 번역함으로써 품질을 높였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서울시 외국어 홈페이지 자동번역 사이트(http://world.seoul.go.kr)에 접속해 홈페이지 상단의 언어선택 바에서 원하는 언어를 선택하면 된다. 홈페이지 내 모든 컨텐츠가 해당 언어로 변환된다. 

이번 서비스는 작년 ‘서울타운미팅’에서 러시아어권 주민들의 요청으로 시작됐다. 서울시는 러시아어 홈페이지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주민 의견을 검토하면서 향후 더 많은 언어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홈페이지 관리를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 언어권을 대폭 확대해 서비스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진영 시민소통기획관은 “비영어권 외국인들도 서울시 홈페이지 개시로 서울의 시정, 관광, 생활 등 다양한 정보를 자신의 모국어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며 “글로벌 도시 서울의 매력과 우수 정책이 보다 폭넓게 알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