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안전주택이주자금대출’ 상품 판매
우리은행, ‘안전주택이주자금대출’ 상품 판매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7.09.1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은 20일부터 주택도시기금에서 출시한 ‘안전주택이주자금대출’ 상품을 판매한다고 19일 밝혔다.

‘안전주택이주자금대출’은 도심내 노후한 위험건축물 거주자의 이주를 지원하기 위해 출시되는 전세자금대출 상품이다. 대출대상자는 부부합산 총 소득 50백만원(신혼가구 60백만원) 이하인 무주택세대주로, 재난안전법상 안전위험 D,E 등급 주택 거주자 또는 재개발·주거환경개선사업지구 주택을 보유한 거주자이다. 단 해당 위험건축물은 무주택으로 간주해 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수도권의 경우 임차보증금이 3억원(기타지역 2억원)이고 전용면적 85㎡ 이하의 주택을 임차하는 경우 1억5천만원(기타지역은 1억2천만원) 한도 내에서 신청을 할 수 있다. 19일 현재 대출금리는 연 1.3%이다.

대출대상임을 확인하는 지방자치단체의 확인서 또는 공문과 이주할 주택의 임대차 계약서를 가지고, 우리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도심 내 소규모 노후주택에 대한 정비 사업과 관련된 금융지원이 많이 부족했다. 은행 내의 ‘도시재생지원TFT’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상품개발 등 도시재생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