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 확진자 접촉 알림 앱, 신뢰 추락 왜?
日 코로나 확진자 접촉 알림 앱, 신뢰 추락 왜?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02.1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접촉 알림 앱 코코아 사용법. 코코아는 앱을 설치하고 블루투스를 켜둔 이들 사이에서만 작동한다. / 사진=후생노동성

[뉴스로드]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접촉 알림 모바일앱 ‘코코아’가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최근 4개월 간 먹통이었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기 때문이다.

코코아는 COVID-19 Contact Confirming Application의 약자로, 코로나19 확진자와 15분 이상 접촉했을 때 통보해준다. 일본의 공공위생·복지 분야를 관장하는 행정기관 후생노동성이 코로나19 대책팀과 개발해 지난해 6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코코아를 도입했다. 다만 마이니치신문·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 18일 보도에 따르면, 코코아는 지난해 9월부터 이용자가 코로나19 확진자를 접촉해도 알림을 보내지 않았다.

일본 네티즌들은 아연실색했다. 그간 코코아를 이용하면서 외출 시 걱정을 덜고 있었지만, 안심할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정부가 코코아의 기능을 점검한 것도 네티즌들의 의혹 제기에서 비롯돼, 자칫하면 장애를 일으켰던 기간이 더 늘어났을 가능성도 있다.

일본 정부는 이달 초까지만 해도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스마트폰용 코코아에서만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인지했다. 안드로이드 OS 코코아 이용자는 약 770만 명이다.

그러나 이날 아이폰 등 iOS 스마트폰용 코코아도 제기능을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iOS 코코아 이용자는 1760만 명으로, 안드로이드 OS 코코아 이용자까지 총 2530만 여명이 피해에 노출된 셈이다.

이번 사태로 후생노동성은 모바일앱 관리 전문성 부재 문제를 드러냈다. 개발 과정에서 이뤄진 다단계 하청 구조의 폐해라는 비판도 있다. 이에 코코아의 기술적 지원 업무를 총리 직속기관인 내각관방 IT전략실로 옮기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코코아는 도쿄올림픽에서도 활용할 계획이므로, 신뢰 회복이 시급한 상황이기도 하다.

이번 코코아 먹통 사태는 일본 정부의 예산 낭비 문제로도 번졌다. 코코아는 현재까지 개발 및 유지보수에 4억 엔(한화 약 42억 원)이 투입된 대형 사업이었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코코아 외 다른 앱에도 허투루 쓴 예산이 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한편, 비슷한 용도의 앱을 특별한 이슈 없이 운영 중인 독일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보고가 잇따른다. 국민들이 참고 수단으로 하면서 코로나19 확진 의심자들을 멀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앱은 한국에서도 도입이 검토됐지만 사생활 침해 논란으로 잠정 폐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