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10명 중 9명 "백신 접종해도 마스크 착용할 것"
성인10명 중 9명 "백신 접종해도 마스크 착용할 것"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1.02.1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유한킴벌리 제공
이미지=유한킴벌리 제공

 

[뉴스로드] 유한킴벌리 크리넥스가 시장조사기관 오픈서베이와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개인위생용품 사용 실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94%가 코로나19 백신 주사를 맞은 이후에도 마스크를 계속해서 착용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다. 

가장 큰 이유로는 ▲’백신주사를 맞아도 항체 형성에는 시간이 소요될 것 같아서’(62%, 중복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백신을 맞아도 걸릴 수 있을 것 같아서(59%)’, ▲’위생과 안전을 위해 습관적으로 착용하는 게 좋을 것 같아서(56%)’, ▲’백신의 효능을 신뢰할 수 없어서(44%)’, ▲’미세먼지를 방지하고 싶어서(30%)’ 등이었다. 

이는 변종 바이러스의 출현과 또 다른 대유행에 대한 우려가 번지면서 코로나19가 완전히 통제되기 전까지는 감염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는 인식이 지배적인 것으로 해석된다.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1년 동안 사용한 마스크의 수량을 묻는 질문에는 총 응답자의 23%가 연간 150개 이상~200개 미만이라고 답해 일주일에 평균 3개 정도를 사용하는 이들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16%가 100개 이상~150개 미만을 사용해 일주일 기준 2개 정도를, 14%가 350개 이상으로 거의 매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중 92%가 마스크, 손소독제, 손 세정제 및 항균 물티슈 등의 개인위생용품 사용이 코로나19 위생방역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용품의 사용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98%(중복응답)가 마스크를 착용한다고 응답했으며, 손소독제가 75%, 손 세정제가 69%, 항균 물티슈가 31%로 뒤따랐다. 개인위생과 방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개인위생용품 사용의 범위가 마스크에서 손 세정제 등 다른 제품군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를 통해 나타났다.

유한킴벌리 크리넥스 관계자는 ”코로나19 발생 후 1년이 지났음에도 개인방역에 대한 관심이 여전히 높으며,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비롯해 다양한 개인위생용품이 사용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