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무인택배함 확대, 택배차량 전용주차면 조성
경기도, 무인택배함 확대, 택배차량 전용주차면 조성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1.04.15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경기도는 15일 "플랫폼 배달 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위해 도 사업소 및 공공기관과 협력, ‘택배차량 전용주차면’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공공기관에 배송물을 전달하는 택배 노동자들의 노동 강도를 완화하고 주차 불편 해소와 휴식시간을 보장하기 위한 차원이다. 특히 건물입구와 최대 가까운 곳에 전용 주차면을 만들어 차량과 배달장소와의 동선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조성 대상은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 해양수산자원연구소,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스타트업캠퍼스, 경기테크노파크 등 총 27개 기관이다. 

이중 25개 기관은 조성을 마쳤으며 나머지 2개 기관은 빠르면 4월 말, 늦어도 상반기 내까지 사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각 기관 주차장별로 1~2개면씩 총 36개면의 ‘택배차량 전용주차면’이 만들어지게 된다. 

현재 도청에서 운영 중인 ‘무인택배함’도 도 사업소 및 공공기관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10개 기관에 설치를 완료했고, 3개 기관을 올해 상반기까지 설치를 마칠 방침이다.  

‘무인 택배함’은 택배 노동자가 직접 개인을 찾을 필요 없이 택배함에 배송물을 보관 후 안내문자를 보내면 해당 수령자가 직접 물건을 챙기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를 통해 택배 노동자는 사무실 곳곳을 돌지 않아도 되고 수령자가 부재중인 경우에도 쉽게 배달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택배노동자들의 노동 강도를 줄여 휴식을 늘려주기 위해 택배차량 전용주차면과 무인택배함을 설치했다”며 “앞으로도 이처럼 작은 실천들이지만, 고된 업무를 하고 있는 이동노동자들이 실질적으로 조금이나마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업들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