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자연과학자들 '생물다양성 회복' 말하다
지구촌 자연과학자들 '생물다양성 회복' 말하다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1.05.2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국립생물자원관은 27일 오후 10시 '2021 피포지(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생물다양성 특별세션'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미래세대를 위한 기후변화대응 및 생물다양성 보전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으로 중계방영될 예정이다.

행사는 1부는 토크콘서트로, 2부는 네이처 포럼으로 진행된다.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기구 의장이 '기후변화대응 및 생물다양성 회복을 위한 모두의 참여'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어 방송인 타일러 라쉬의 사회로 영국의 동물학자이자 환경운동가인 제인 구달, 최재천 이화여대 교수, 윤종수 세계자연보전연맹 한국위원회 회장, 홍종호 서울대 교수가 생물다양성 보전을 주제로 강의와 대담을 한다.

시민대표로 선정된 생물분야 전문 유투버 '이정현(방송명 정브르)'는 온라인으로 참여하는 시청자들을 상대로 생물다양성 관련 궁금증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진다.

이 밖에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남극 세종기지 연구자와 영상 통화를 갖는다. 엘리자베스 므레마 생물다양성협약사무국 사무총장, 브루노 오벌 세계자연보전연맹 사무총장, 막달레나 스키퍼 네이처 총괄 편집장의 영상 축사도 방영될 예정이다.

2부는 '자연과학자들이 바라보는 생물다양성 회복'이란 주제로 네이처와 국립생물자원관이 공동 개최하는 포럼으로 진행된다.

돌로르스 아르멘떼라스 콜롬비아국립대 교수, 케이트 존스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교수, 그레첸 데일리 스탠퍼드대 교수,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이 연사로 참여하여 생물다양성 회복을 위한 우리의 역할 등에 대해 이야기한다.

국립생물자원관 관계자는 "이번 생물다양성 특별세션을 통해 미래세대를 포함한 모든 국민들이 생물다양성 회복을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기후변화대응, 탄소중립을 위한 지속가능 발전 목표를 가속화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