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토종식물자원 빅데이터 공유, 바이오산업 지원
한반도 토종식물자원 빅데이터 공유, 바이오산업 지원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1.08.0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국립생물자원관과 국립생태원, 국립농업과학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등 13개 기관은 3일 한국바이오협회, 한국종자협회 등과 함께 한반도 토종식물자원의 생명 정보 빅데이터의 산업적 활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나고야 의정서 발효 등 유전자원에 대한 권리 주장이 강화되고 있어, 토종식물자원과 생명 정보의 중요성과 함께  관련 유전체(게놈) 디지털 빅데이터 확보가 필수적인 상황이다. 

앞서 환경부, 해양수산부, 농촌진흥청, 산림청은 '한반도 토종식물자원 생명 정보 빅데이터 구축전략'을 수립했으며, 올해 4월 제17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심의·의결됐다. 

정부는 1,317종 32만여 점의 토종식물자원 생명 정보를 확보해, 2021년 4월 기준 우리나라 식물보유자원 8,073종 대비 1%(46종) 이하로 산업적 활용이 제한되고 있는 생명 정보 빅데이터를 2032년까지 16%(1,035종)로 확대하고, 800건 이상의 유전자·소재 발굴로 첨단 바이오산업 신성장동력 창출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관련 기관은 국내 토종식물자원을 확보하고 생명 정보를 구축·제공하게 된다. 산업체는 이 정보를 바탕으로 바이오 제품 개발을 위한 소재 확보와 생명 정보 기반 바이오소재 개발을 추진한다. 정부는  산업체 의견을 수렴해 바이오 제품화에 필요한 토종식물자원의 생명 정보 빅데이터를 제공해 산업체가 특허사용료(로열티)를 줄이고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박진영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우리 토종식물자원 생명정보를 공유해 자원 수입으로 특허사용료 부담이 높은 바이오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