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 신고, 시민의식 높아졌다
동물학대 신고, 시민의식 높아졌다
  • 배민형 기자
  • 승인 2021.09.14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뉴스로드
그래픽=뉴스로드

 

[뉴스로드] 올해 1월부터 경찰 112신고에 동물학대 식별코드가 신설된 가운데, 1월부터 지난달까지 전국적으로 총 3,677건의 신고가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은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112 동물학대 식별코드 신설 이후 월별(1~8월) 신고 건수’ 자료를 확인한 결과 △1월 303건 △2월 254건 △3월 345건 △4월 404건 △5월 399건 △6월 468건 △7월 1,014건 △8월 490건이 접수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신고 경로는 유·무선전화, 문자메세지, 앱, 영상신고 등이다. 7월에 신고가 급증한 이유에 대해 경찰청은 “지난 7월30일 ‘틱톡’(동영상 공유 서비스앱)에 고양이 학대 의심 영상이 올라온 후, 충북경찰청에 고양이 학대 신고가 쏟아졌다”며 “7월 신고 건수가 눈에 띄게 많아진 건 아마도 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은주 의원은 “동물학대 사건에 대한 시민의식이 높아지면서 앞으로 동물학대 관련 신고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도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동물학대 사건 대응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