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기상·해양 위성 융합기술 개발, 첫걸음
환경·기상·해양 위성 융합기술 개발, 첫걸음
  • 홍성호 기자
  • 승인 2021.11.1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국립환경과학원은 11월 11일부터 12일까지 대전 유성호텔에서 기상청 국가기상위성센터 및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해양위성센터와 공동으로 '제3회 천리안위성 2호*(2A/2B호) 융합 활용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우리나라는 3대(환경, 기상, 해양) 등 3대의 정지궤도 위성을 보유 운영 중에 있다. 

이번 학술회의에는 △환경위성센터 △국가기상위성센터 △해양위성센터 △국내 관련 대학 등 위성 전문가 및 관계자들이 참석해 천리안위성 2호 관측자료 융합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학술회의에서는 지난해 10월 30일 국립환경과학원 등 3개 기관이 체결한 '천리안위성 2호 융복합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 이후 1년간의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에어로졸, 황사 등 대국민 위성 정보 제공 개선을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3개 기관은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 기상청 국가기상위성센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해양위성센터이다. 

각 기관 위성센터는 천리안위성 2호 위성 관측자료를 활용한 에어로졸 및 안개 융복합 산출물 개발, 바닷물 색깔의 산출물 정확도 개선, 인공지능을 이용한 2A/2B호 융합 활용 등 환경·기상·해양 위성과 관련된 연구 성과를 공유한다.

특히 이번 학술회의를 통해 천리안위성 2A/2B호의 환경·기상·해양 센서 관측자료를 공동으로 활용하는 체계를 마련함에 따라 대국민 위성 정보 제공 개선을 위한 부처간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환경과학원 등 각 부처 소속 기관은 이번 학술회의를 계기로 에어로졸, 황사, 안개, 바닷물 적조 등을 상세하고 정확하게 탐지하기 위한 융합 기술개발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정은해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학술회의로 천리안위성 2호 자료의 활용성을 극대화하고 환경·기상·해양 통합감시 체계의 결속력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며, 부처 간 지속적인 협업으로 국민에게 고품질의 위성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로드 홍성호 기자newko11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