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LG 사외이사 합류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LG 사외이사 합류
  • 김혜자 기자
  • 승인 2018.06.1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는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이사를 사외이사 및 감사에 선임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12일 LG는 공시를 통해 오는 29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를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신규 선임하는 안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2009년부터 8년간 네이버 대표이사로 재직한 바 있다. 현재는 네이버 경영고문, 우아한형제들의 사외이사, 국립극단 이사장직 등을 맡고 있다.

김 전 대표는 판사 출신으로 1996년 LG 구조조정 본부 상임이사로 영입돼 2007년까지 일하며 LG 법무팀 부사장까지 역임했다.

김 전 대표의 사외이사 선임은 기존 윤대희 사외이사의 중도 사임에 따른 것이다. 윤대희 사외이사는 지난 5월 신용보증기금 이사장등으로 임명돼 자리를 옮기게 됐다.

이번 임시주주총회에는 구광모 LG전자 상무의 LG 등기이사 신규 선임안도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