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94.6% 자녀의 온라인 개학 ‘걱정’
직장인 94.6% 자녀의 온라인 개학 ‘걱정’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4.09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온라인 개학’이 9일부터 순차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자녀의 온라인 개학을 앞둔 직장인 대부분이 온라인 개학이 걱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자녀의 온라인 개학을 앞둔 직장인 1,289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개학 준비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 결과 자녀의 온라인 개학을 앞둔 직장인 대부분인 94.6%가 ‘자녀의 온라인 개학이 걱정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답변 중에는 ‘조금 걱정된다’는 직장인이 49.2%로 가장 많았고, ‘매우 걱정된다’는 직장인이 45.4%로 근소한 차이로 많았다. 반면 ‘걱정되지 않는다’는 직장인은 5.4%로 극소수에 그쳤다.

특히 초등학생 자녀를 둔 직장인 중에는 절반에 가까운 48.9%가 ‘매우 걱정된다’고 답했고, 중학생 자녀를 둔 직장인 중에는 42.0%가 고등학생 자녀를 둔 직장인 중에는 40.8%가 ‘매우 걱정된다’고 답했다.

자녀의 온라인 개학을 앞둔 직장인들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기존에 원격수업을 받아본 적 없는 자녀들이 온라인 강의를 잘 수강할 수 있을지, 교과내용은 잘 따라갈 수 있을지 등으로 나타났다.

자녀의 온라인 개학이 걱정되는 이유에 대해 ‘온라인 강의를 수강하는 자녀의 태도’가 걱정이라는 직장인이 59.6%(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온라인 수업으로 교과내용(진도)을 잘 따라갈 수 있을지(56.4%)’ 또 ‘선생님의 학생들 수업태도 관리가 잘 이뤄질지(54.6%)’가 걱정이라는 답변이 각 과반수이상의 응답률로 많았다.

자녀의 원격수업 수강 경험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절반 정도인 48.1%(복수선택 응답률)가 ‘자녀가 원격수업을 받아본 적 없다’고 답했다. 

특히 초등학생 자녀의 경우 원격수업을 받아본 적 없다는 응답자가 52.0%로 절반을 넘었고, 중학생(43.3%)과 고등학생(44.4%) 중에는 5명중 2명 정도가 원격수업을 받아본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격수업 환경은 대부분의 직장인이 갖추고 있다고 답했다.

‘원격수업을 위한 온라인 학습용 기기는 준비되었는지’ 조사한 결과, ‘갖고 있던 기기로 준비하고 있다’는 85.3%,, ‘온라인 학습용 기기를 구입했다’는 13.6%로 조사됐다.

가정에 원격수업을 위한 네트워크(인터넷)가 설치돼 있는지 조사한 결과에서도 ‘기존에 인터넷 네트워크가 설치되어 있었다’는 응답자가 88.1%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한편, 자녀의 온라인 개학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온라인 수업환경 조성 등 학부모 역할이 커져 부담스럽다’는 55.0%, ‘학업 성취에 크게 도움될 것 같지 않다’는 47.8%로 부정적인 답변이 높았다.

이어 ‘온라인 개학이라도 해서 좋다(41.2%)’거나 ‘자기주도 학습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26.5%)’는 긍정적인 답변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